검색폼

빅툰 만화

  1. 검사 마루쵸 검사 마루쵸 주인공은 신임 검사 우시오 타다시, 방년 29세. 사법 수습을 마치고 법무장관의 사령장을 받아 도쿄 지방 검찰청에서 연수 중이다. 신임 검사란 아직 불완전한 피라미 같은 자리이다. 그러나 책임이나 권한은 다른 베테랑 검사와 마찬가지! 그런 그가 실제 피의자를 상대로 분투한다! 저돌적으로 밀어붙인다!! 진실만을 추구한다!! 신념과 정의를 위해 단 한 발자국도 물러시지 않는다!! TAKATA Yasuhiko
  2. 으랏차차! 천재 Boy! 으랏차차! 천재 Boy! 고교 신입생인 다카하라 진은 등교길에 바이크로 일방통행길을 태연하게 질주하는 배짱넘치는 소년. 그러나 갑자기 날아든 야구공으로 인해 사고를 당한 진은 자신에게 야구공을 던진 야구부를 찾아가 복수합니다. 연습 도중 갑자기 날아든 야구공에 머리를 맞게 된 신입부원 키리야마. 튀는 진을 못마땅하게 생각한 미츠루 일당은 진을 찾아와 시비를 걸고 진은 미츠루를 3층에서 떨어뜨려 버립니다. 미츠루가 죽지 않도록 받아준 키리야마는 진에게 쓰레기라며 소란을 벌이지 말라고 말하고... 분노한 진은 키리야마를 쫓아갑니다. 키리야마는 자신에게 야구공을 던진 범인이 키리야마라는 것을 알고 진에게 야구로 승부를 내자고 하는데... 타석에 선 진은 키리야마의 강속구를 받게 되지만 야구의 야자도 모르는 진이 키리야마의 공을 칠 수 있을 리가 없다?! 마지막 강속구를 얼굴로 받아내 데드볼로 우긴 진은 교대로 타석에 선 키리야마에게 공을 던지는데.. 엄청난 힘과 속도로 날아오는 공이지만 한번도 스트라이크 존으로는 오지 않는 말도 안되는 공인데.. 키리야마는 황당한 공만을 던지는 진에게 분노하고... 진이 던진 공의 속도를 잰 야구감독은 감탄하는데.... NAKAHARA Yu
  3. 만인지상 2부 만인지상 2부 인생은 한 방? 웃기는 잡소리마라! 고금오대무공 중 하나인 천마경을 슬쩍 할 때까지만 해도 나 역시 인생은 한 방이라 생각했다. 허나, 그 한 방 뒤에 따라온 수만은 역경들... 쫒기고... 도망가고... 속이고... 천하제일 위조전표 사기꾼인 나 용천산님의 말이니 까불지들 말고 무조건 새겨 들어라! 인생은 말이다. 여러 방이다! 내가 좀 바빠. 오늘도 사랑해 줘야 할 여인들이 너무 많거든. 묵검향
  4. COBRA 시리즈 COBRA 시리즈 "300만 달러의 현상금이 걸린 코브라를 노리는 현상금 사냥꾼들이 몰리는 가운데, 코브라는 미스 마도로부터 뉴욕 미술관에 소장되어있는 '나일의 눈물'에 대해 듣게 된다. 폐관 후 박물관에 잠입 한 코브라는 보석을 손에 넣기도 전에 울린 경보를 듣고 황급히 도망가게 되는데….© BUICHI TERASAWA and A-GIRL RIGHTS CO. LTD. " BUICHI TERASAWA
  5. 제트맨 제트맨 손등에 원형의 혹을 가진 기이한 소년, 진. 연이어 벌어지는 살인사건을 배경으로 수수께끼의 노인이 진을 찾기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날 괴이한 살인귀가 출현. 할아버지의 죽음과 함께 평온했던 일상은 격변한다. 인간의 상식을 뛰어넘는 살인귀의 힘 앞에서 진은? MASAKAZU KATSURA
  6. 헤키요 고교 학생회 의사록 헤키요 고교 학생회 의사록 사립 헤키요 고교 학생회. 이곳은 선택받은 자가 아니면 감히 들어올 수 없는 성역이자 낙원이다. 학생회 멤버 중 유일한 남자인 부회장 스기사키 켄은 오늘도 학생회실 한가운데서 사랑을 외친다. "나는 미소녀하렘을 만들 거다!"라고(단 공기 이하 취급). 그리고 어린애 같은 학생회장 사쿠라노 크림은 오늘도 학생회실한가운데서 자기 맘대로 외친다. "평범한 인간에게는 흥미 없……(자율규제)." 매일 반복되는 느긋한 대화. 매일 흘러가는 푸른 청춘의 시간. 자, 떠나자. 소년소녀여. 망상이라는 이름의 대평원으로! Sekina Aoi

빅툰 BEST

  1. 일간
  2. 주간
  3. 월간

장르별 인기 만화

신작 및 업데이트 만화

[우주형제] 런칭 기념!

add더보기

삼국지를 만화로!

add더보기

후쿠모토 노부유키 페스티벌

add더보기

신형빈작가의 <도시정벌>

add더보기

코난 VS 김전일

add더보기

빅툰 연재작